'혼불'로 보는 사투리 말맛

프린트
  • 트위터
  • 페이스북
(기사등록일 : 2018-11-01)

달부다

혼불로 보는 사투리 말맛 : 이 코너는 뉴스레터 신설 코너로 최명희 작가 대하소설 '혼불' 문장 내 사투리 단어를 하나씩 소개하고 있습니다. 출처:최명의 문학관 DB제공
'다르다'의 전라 방언.

_ 그래서 얼릉 산소에 뗏장을 살째기 건드러봉게 뿌랭이가 떠서 그거이 기양 시루떡맹이로 일어나 부러요. 그 옆엣것은 그새 벌세 착근을 웬만치나 해 놔서 뽑히는 힘이 달부고요.(제7권 90쪽)




(* 본 기사를 스크랩 하실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.)
프린트
  • 트위터
  • 페이스북
  • (3)
  • (0)
  • (0)
  • (0)
  • (0)
전체의견보기
의견 리스트
순번 작성자 내용 작성일 삭제
의견글이 없습니다.

* 불건전한 내용, 저속한 표현, 기사와 관련없는 내용, 선거관련 및 영향을 미칠수 있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.